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42회 작성일 18-10-08 11:09

본문

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옷깃을 스치는 짙게 물든 바람의 향기
사뭇 치도록 그리운 얼굴을 그려놓고
거리의 향기는 가을 내음으로 젖어


그리운 마음 소리 없이 흘러내리는
독주에 취한 듯 뼛속까지 파고드는 쓸쓸함
바람에 실려오는 향기 미칠 듯이 그립다


짙은 내음에 취해서 더 독한 향기로 채우려
거리에 몸 하나 쓸쓸한 마음을 던져봐도
스치는 바람은 향기만 마음에 실어 놓고


내리는 눈물 폭풍우 휘몰아쳐 부서져도
패인 가슴은 더 아픈 상처로 가득 채워도
한이 서려 죽음의 길목에서 목메어 부르고


불러도 대답 없는 목이 메 부르다 쓰러져
끊지 못한 생명줄로 목놓아 우는데
기댈 곳 없는 몸 하나 거리를 찾아 헤매다


어디에도 없는 그리워할수록 초라해지는
마음에서 보내고 돌아서서 되돌아보고
또다시 그려지는 미소 속에 너의 그리움


거리는 그리움으로 물들어 타고 내리는 눈물
미칠 듯이 보고 싶어, 부르다 죽고 싶어
열병이 발작되면 흔들리는 끝자락에 매달려


터질듯한 감성들에 서러운 울음소리
살고 싶어 아픈 가슴을 채찍질로 달래도
금방이라도 부르는 것 같아 숨이 멎을 듯이


아픔 서러움 날려 보내고 솟구치는 용기의 함성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티 없이 맑은 미소로
보낼 너를 그리며 행복한 미소를 보낸다



 

댓글목록

신광진님의 댓글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스 입니다
소스 보기로 하면은 글씨가 한줄로 됩니다
밑에 복사 하셔서 블로그, 카페, 사용하시면 됩니다.^^
네이버가 아닌 다음에 맞는 소스입니다
블로그, 카페에 글을 올리실때 글쓰기 누르시면
우측 위에>> HTML << 네모안에 꼭 체크를 하셔야 영상이 나옵니다






<ul><ul>
<table width="487" bordercolor="#000000" border="5" cellspacing="10" cellpadding="10">
<tbody>
<tr>
<td><embed width="576" height="324" src="http://cfile8.uf.tistory.com/media/256E2C4C52242DE6337A8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embed=""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tr>
<td><pre><span style="letter-spacing: 0px; font-size: 11pt;"><font color="#000000" face="Verdana">
<p align="left"></p></font><p style="margin-left: 150px;"><font color="#000000" face="Verdana">
<span id="style" style="line-height: 25px;"><b><span style="color: rgb(153, 0, 76); font-family: Verdana,sans-serif; font-size: 17pt;"> 미칠 듯이 그리울 때</span> / 신광진</b>


옷깃을 스치는 짙게 물든 바람의 향기
사뭇 치도록 그리운 얼굴을 그려놓고
거리의 향기는 가을 내음으로 젖어

그리운 마음 소리 없이 흘러내리는
독주에 취한 듯 뼛속까지 파고드는 쓸쓸함
바람에 실려오는 향기 미칠 듯이 그립다

짙은 내음에 취해서 더 독한 향기로 채우려
거리에 몸 하나 쓸쓸한 마음을 던져봐도
스치는 바람은 향기만 마음에 실어 놓고

내리는 눈물 폭풍우 휘몰아쳐 부서져도
패인 가슴은 더 아픈 상처로 가득 채워도
한이 서려 죽음의 길목에서 목메어 부르고

불러도 대답 없는 목이 메 부르다 쓰러져
끊지 못한 생명줄로 목놓아 우는데
기댈 곳 없는 몸 하나 거리를 찾아 헤매다

어디에도 없는 그리워할수록 초라해지는
마음에서 보내고 돌아서서 되돌아보고
또다시 그려지는 미소 속에 너의 그리움

거리는 그리움으로 물들어 타고 내리는 눈물
미칠 듯이 보고 싶어, 부르다 죽고 싶어
열병이 발작되면 흔들리는 끝자락에 매달려

터질듯한 감성들에 서러운 울음소리
살고 싶어 아픈 가슴을 채찍질로 달래도
금방이라도 부르는 것 같아 숨이 멎을 듯이

아픔 서러움 날려 보내고 솟구치는 용기의 함성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티 없이 맑은 미소로
보낼 너를 그리며 행복한 미소를 보낸다

</span></font><p><b>&nbsp;</b></p></span></pre></td></tr></tbody></table><ul><ul>
<embed width="0" height="0" src="http://image.yes24.com/blogimage/blog/s/s/ss433ss/Movie_biikjo.sw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border:0px double rgb(0,0,0);" wmode="transparent"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

신광진님의 댓글의 댓글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상큼한 나비 영상 작가님 반갑습니다
고운 마음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가을이라서 쓸쓸한 분위기가 가슴에 닿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Total 10,819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819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0:23
10818 sonag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9:53
10817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9:10
10816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4:04
1081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7
1081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0-17
1081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7
10812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17
1081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7
10810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7
10809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6
1080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6
10807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16
10806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16
10805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5
1080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15
1080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15
1080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15
10801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5
10800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0-14
1079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13
1079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13
10797 yongkr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13
10796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0-13
1079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13
1079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0-12
10793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2
1079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2
10791 예향박소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2
10790 예향박소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2
1078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0-11
1078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1
10787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11
10786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11
10785
길~ 라라리베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1
1078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1
1078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11
1078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1
10781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0
10780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10
10779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0
1077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9
1077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09
10776 ♣돌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09
10775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09
1077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8
1077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08
10772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0-08
1077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08
1077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